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등 졸업 문구점 대표, 경영철학 강의

구암문구 박봉준씨, 울산대 제5회 프레지덴셜 포럼 특강 펼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9월13일 17시53분  
울산 구암문구 박봉준 대표가 울산대 교무위원과 행정 간부들을 대상으로 경영철학을 밝히는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 울산대 제공
초등학교만 다닌 문구점 대표가 대학 경영자들을 대상으로 경영철학을 강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울산지역 대표 문구점인 구암문구의 박봉준(60) 대표는 지난 9일 울산대학교에서 ‘내가 걸어온 길’을 주제로 문구사업의 성공 과정과 해마다 1억 원 이상 기부하는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이 된 배경을 털어놨다.

박 대표는 이날 울산대학교 교무위원과 행정 간부들이 대학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개최하고 있는 제5회 프레지덴셜 포럼에 초청받아 강의를 했다.

강의에서 박 대표는 네 살 때 어머니를 여의고 초등학교밖에 다니지 못했지만, 공사판을 전전하면서도 무엇이든 남들보다 열심히 하다 보니 인정을 받을 수 있었고, 그것이 성공의 자산이 됐다고 소개했다.

영세한 성격의 문구사업을 중소기업 규모로 성장시킨 비결에 대해 “남들은 ‘10원짜리 장사, 코 묻은 돈 장사’라고 무시했지만, ‘교육사업에 일조한다’는 생각과 알아주지 않더라고 옳다고 믿었기에 다른 돈 되는 사업으로 빠지지 않고 한 길을 걸어올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10대에 문구점 점원으로 시작해 현재 울산 삼산본점과 신정점, 범서점, 농소점, 북구점, 울산대점, 경주 동국대점 등 7개 점포를 가진 지역대표 문구업체로 성장했다.

소비자가 1년에 한 번밖에 찾지 않는 물건이라도 갖춰놓아야 한다는 경영으로 구암문구가 갖춘 물품은 현재 11만 3천여 가지에 이른다.

이는 ‘구암문구에 가면 모두 있다’는 인식으로 이어지면서 오히려 매출 증대 요인이 됐다.

이날 박 대표는 “문구점 점원으로 일할 때 사장이 ‘고아’라는 이유로 채용을 거부하는 점원을 보증 서 채용토록 했는데, 그 친구가 자기 동생들 주려고 가게 물건을 훔치다 쫓겨나는 것을 봤다”면서 “그 후 돈을 벌면 꼭 어려운 사람을 도와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이 매월 1천만 원씩 연간 1억2천만 원 정도는 기부할 계획으로 이어졌다”며 기부에 대한 철학도 밝혔다.

오연천 울산대 총장은 “자기 일에 대한 일관성과 그 일이 고객들에게 선사할 행복감을 생각하는 자세가 성공의 비결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배운 사람들, 또는 조직 구성원들이 자기 이익에만 함몰돼 있지 않은지 생각해보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