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응규 경북도의장 "사드 배치부지 원점서 재검토해야"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9월26일 17시40분  
971796_249924_4034.jpg
김응규 경북도의회 의장
사드 배치의 새 부지로 성주골프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응규 경북도의회 의장은 26일 “국가안보문제에 지역민의 일방적 희생은 가혹하다. 사드 배치 부지는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장은 이날 “북한의 핵미사일 실전배치가 목전으로 닥쳐온 상황에서 안보 없는 국가는 존립할 수 없다”며 “사드 배치 결정은 북의 핵과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적 개념의 결정이며 실질적인 대응수단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국방부의 일관성 없는 사드정책과 절차적 정당성 없는 밀실결정이 지역의 갈등과 혼란을 낳게 한 원인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일관성 있는 국방정책으로 신뢰를 줄 수 있어야 하며, 사드 배치가 다소 늦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환경영향평가와 같은 객관적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지역민들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사전에 양해를 구하고 소통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지역의 선출직과 모든 지역민들이 똘똘 뭉쳐 사드 배치로 인한 지역민의 불안과 갈등을 해소하고, 누가 보더라도 객관적이고 안전한 그리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