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지역 아파트 매매시장 하락세 커져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6년11월22일 19시17분  
경북지역 아파트시장이 계절적 비수기가 본격화 되면서 거래가 줄어드는 등 약세가 커지고 있다.

아파트 시장은 매수자와 매도자 간 가격 괴리감이 커지고 관망세가 나타나고 있으며 일부 매수자들은 전세시장으로 유입되고 있다.

22일 부동산자산관리연구소에 따르면 경북지역 아파트 매매시장은 지난 2주간 -0.10%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하락세가 커지고 있다.

매매시장의 경우 이사시즌이 마무리 되고 비수기로 접어들면서 국지적으로 약세가 커지며 하락세가 커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포항시가 중대형 면적 아파트가 조정을 받으며 -0.27%를 기록하며 하락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경주시 -0.05%, 경산시 -0.04%, 구미시 -0.02% 하락했다.

면적별로 보면 66㎡ 이하가 -0.23%, 66~99㎡ 미만이 -0.01%, 99~132㎡ 미만이 -0.08%, 132~165㎡ 미만이 -0.12%, 165㎡ 이상이 -0.16% 하락했다.

같은 기간 전세시장은 -0.01 변동률을 기록하며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전세시장의 경우 매매시장에서 이탈한 수요들이 전세시장으로 유입되면서 약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최근 입주단지 주변으로 매물이 늘고 있어 향후 시장에 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

지역별로는 경산시가 -0.05%, 경주시 -0.03%, 구미시 -0.02%를 기록했다.

이진우 소장은 “향후 지역 아파트시장은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으로 거래 부진이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며 “특히 12월 이후 경북지역은 입주물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물량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조정을 받는 지역이 늘어날 전망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