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가 먼저다] 경북 5년 새 사업체 17%, 종사자 15% 증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1월05일 20시20분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최근 5년 사이 경북도의 경제 규모가 꾸준히 성장하면서 지난 2015년 21만9천 개의 사업체에서 280조 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려 전국 4위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가 5일 발표한 ‘2015년 기준 경제 총조사’ 잠정 결과에 따르면 21만9천 개의 경북에 있는 사업체에서 106만6천 명이 일하며 279조 9천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종사자는 92만7천 명과 비교해 13만9천 명 15% 증가했으며, 사업체 매출액은 280조 원으로 2010년 255조 원보다 25조 원, 9.9% 늘었다.

도·소매사업체가 5만5천 개로 전체 사업체 중 25.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숙박·음식점 4만7천 개 21.4%, 제조업체 2만6천 개 12.1%, 협회·수리·개인서비스 2만5천 개 11.4%로 집계됐다.

개인사업체가 17만9천 개로 전체의 81.6%를 차지했으며, 회사법인 2만2천 개 10.2%, 회사 이외 법인 1만 개 4.6%로 뒤를 이었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1∼4명이 18만3천 개, 83.5%로 가장 많았으며, 5∼9명은 2만 개 9.1%로 두 번째였다.

5년간 종사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산업은 제조업으로 4만9천 명 18.1% 늘었다.

이어 보건·사회복지산업이 2만3천 명 늘었다.

종사자가 많은 업종은 제조업 32만2천 명, 도·소매업 12만9천 명, 숙박·음식업 10만9천 명 순이다.

한편 경제 총조사는 1인 이상 전체 사업체의 경제활동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5년마다 하는 전수조사를 말하며 경북도는 이날 발표한 잠정자료를 오는 7월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