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 이산면 영하 17℃…대구·경북 강추위 절정

정승훈 기자 route7@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1월15일 13시25분  
올겨울 최강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서 관광객들이 입김을 내뿜으며 길을 걷고 있다.연합
휴일인 15일 영주시 이산면의 기온이 ―17.0℃까지 떨어지는 등 대구·경북 전역에서 동장군이 맹위를 떨쳤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의성 ―16.7℃, 청송 ―14.4℃, 안동·봉화 ―14.0℃, 영주 ―12.8℃, 문경 ―9.9℃을 기록하는 등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이 평년 대비 5∼7℃ 낮은 ―17℃에서 ―6℃ 분포로 강추위가 이어졌다.

대구와 포항도 각각 ―8.2℃, ―8.0℃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으로는 영주시 이산면이 ―17.0℃로 가장 낮았고 봉화군 석포면과 안동시 예안면이 ―16.8℃로 뒤를 이었다.

15일 현재까지 경북 북동산지와 영양·봉화 평지, 문경·청송 등 7개 시·군에는 사흘째 한파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울릉도·독도에는 15일 오전 8시 현재 15.6㎝의 적설량을 기록한 데 이어 16일까지 5∼20㎝의 눈이 더 내릴 전망이다.

낮 12시 30분을 기해 대설경보는 해제됐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이번 겨울 들어 최저 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다”며 건강관리와 농작물 관리,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15일 현재 울릉군을 제외한 대구와 경북 22개 시·군에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할 것으로 보여 산불 등 화재예방에도 주의해야 한다.

기상지청은 16일도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10.0℃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이번 추위는 17일 낮부터 차차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누그러질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