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진전문대봉사단, 해외봉사 활동 구슬땀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1월17일 19시20분  
영진전문대학 재학생들이 인류애 실천을 위한 해외봉사 활동에 나서 구슬땀을 쏟고 있다.

영진해외봉사단은 지난 6일 출국해 이달 20일까지 필리핀 바탕가스주 쿠엔카시에서 해외봉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로 16기를 맞은 해외봉사활동에는 재학생 20명과 이재성 봉사단장(사회복지과 교수) 등 23명이 참여해 전공을 살린 기술봉사, 보건교육, 환경개선 활동과 한국어교육, K팝 공연 등 한류문화 소개, 현지 주민들과 교류행사 등 다채롭게 진행 중이다.

봉사단은 필리핀 쿠엔카시 인근 4곳의 빈민촌을 찾아가 태양광가로등을 설치했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혈압체크와 혈압관리 교육을 가졌다.

산 이시드로 초등학교와 블리스 초등학교에선 페이스페인팅, 풍선아트, 한국어와 미술 체육교육을, 쿠엔카 국립고등학교에선 ‘소녀들을 위한 더 나은 삶’을 위한 성생식보건교육, 비즈공예, 응급처치 등의 교육을 진행했다.

또 이 고교 재학생 50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K팝 댄스, 태권도, 태권무를 공연해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봉사단은 필리핀공과대학 바탕가스 캠퍼스(쿠엔카 시 소재) 현지 대학생 20명과 연합해 이 대학 담장에 페인트 작업도 했다.

한편 19일까진 현지주민들을 초청, 양국의 음식을 나누는 파티를 갖는 등 한비 우호증진을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이재성 단장은 “이번 해외봉사는 전공을 연계한 봉사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주민과 학생들이 아주 좋아하는 분위기”라며 “특히 우리 재학생들은 이번 활동으로 인성을 함양하고 글로벌 공동체 의식을 갖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학 해외봉사단은 지난 2001년부터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에 재학생 350여 명을 파견해 인류애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