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동해안 금융기관 예금 두달 연속 감소해

하경미 기자 jingmei@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1월17일 20시34분  
경북 동해안 지역 금융기관의 예금이 두 달 연속 감소했다.

17일 한국은행 포항본부의 ‘지난해 11월 중 경북 동해안 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수신 잔액은 전월보다 2천680억원 줄어든 26조2천582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달인 10월 수신 잔액이 월중 281억원 줄어 26조5천263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또다시 감소한 것이다.

이 가운데 예금은행의 요구불예금은 449억원 빠져나갔으며, 저축성예금도 1천16억원 인출됐다.

비은행 기관은 은행신탁 중심으로 1천266억원 크게 줄어 감소폭이 확대됐다.

따라서 지역 금융기관의 수신액 감소는 예금은행이 감소로 전환된 데다 비은행 기관 역시 감소폭이 확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기간 여신잔액은 전달 2천650억원 증가한 22조8천356억원으로 집계됐다.

예금은행 여신은 기업 대출의 증가폭은 줄었지만, 가계대출의 증가폭이 확대돼 전월과 비교해 1천233억원 늘어난 13조4천947억원으로 확인됐다.

비은행 기관 여신 잔액도 9조3천409억원으로 전월 대비 1천417억원 늘어났다.

한국은행 포항본부 관계자는 “지역의 여신 증가폭이 생각보다 크지 않은 것은 예금은행 등에서 개인이나 기업에 대한 대출 심사를 까다롭게 한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미 기자

    • 하경미 기자
  • 정경부 차장대우입니다. 유통과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