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새 외국인투수 재크 페트릭 영입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1월31일 20시35분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투수 재크 페트릭(Zach Petrick)이 31일 괌 전훈캠프에 합류했다.

페트릭은 최근 삼성과 연봉 45만 달러 조건에 계약을 마쳤다.

이에 따라 페트릭은 지난달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괌으로 출발한 선수단 본진과 함께 1일부터 공식 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미국 출신의 페트릭은 키 191㎝, 체중 88㎏의 체격을 갖춘 우완 투수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세인트루이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활약했으며 지난해 일본 요코하마에서 뛰었다.

페트릭은 마이너리그 4시즌 통산 102경기(선발 71경기)에서 28승 16패 평균자책점 3.50을 기록했다.

또한 요코하마에서 15경기에 3승 2패 평균자책점 5.51의 성적을 남겼다.

페트릭은 안정적인 제구력과 땅볼 유도를 바탕으로 경기 운영 능력이 있는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은 2015년 트리플A 시절부터 페트릭을 영입 후보군에 올리고 주시했으며 마크 위드마이어 스카우트 코디네이터의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페트릭의 기량과 인성을 확인했다.

여기에 페트릭의 풀타임 선발 경험도 높게 평가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계약을 마친 또 다른 외국인투수 앤서니 레나도 페트릭과 함께 괌 전훈캠프에 합류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