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초점] '전기차 선도도시 대구' 인프라 구축 미비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2월12일 20시00분  
12일 대구시청 앞 공영주차장 한쪽 구석에 전기자동차 충전소와 안내 표지판이 조그맣게 설치돼 있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전기자동차 보급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불편하지 않게 차가 굴러다녀야 한다”

대구시가 올해를 전기차 보급 확산 원년의 해로 정해 민간을 중심으로 2천 400대 보급을 계획하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를 이용하는 대다수 운전자들은 심각한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선도도시를 표방하는 대구시가 보급 활성화에만 초점을 맞춰 보조금 지급과 세제혜택을 주고 있지만 정작 충전소 확보 등 가장 중요한 인프라 구축 사업은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재까지는 j전기차를 운행하고 있는 수 백명의 이용자가 불편을 겪었다면 보급이 확대되는 오는 5~6월이면 각종 인프라 미비로 수 천명의 이용자가 곤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전기차 이용자들이 가장 애로를 겪고 있는 것은 역시 충전문제다.

최근에 출시된 고급 차량은 한 번 충전에 200㎞를 갈 수 있지만 가격이 다소 저렴하거나 지난해 출시된 대부분의 차량은 주행거리가 100㎞ 내외로 이용자들은 대구 내에서만 운행이 가능하고 지방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차종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차량을 충전하는데 보통 4시간 가량 걸리고 짧아도 1시간 가량은 충전을 해야 한다.

또, 이동식 충전기나 충전선을 구비해 다니면서 전기를 꼽을 수 있는 5m 이내의 거리에 차량을 주차해야 하고 충전소 안내 표시판이 없어 앱이나 인터넷을 통해 충전소를 찾아 가더라도 다른 이용자가 사용하고 있으면 수 십분에서 2~3시간을 대기해야 한다.

따라서 집에서 충전하는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지역을 벗어나면 충전할 방법이 없고 충전 설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서비스센터에 차를 맡겨 놓고 택시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이같은 불편함 때문에 권영진 대구시장도 지난해 타던 SM3(주행거리 100㎞)를 최근 아이오닉(200㎞)으로 바꿨다.

특히, 전기차는 소리가 조용하고 운행비가 적게드는 대신 내장제가 가볍고 내부 옵션이 많이 부족해 시에서 지원하는 2천만 원의 보조금을 감안하더라도 일반차량에 비해 그다지 매력이 없다는 것이 다수 이용자들의 전언이다.

하지만 대구시(미래형자동차과)는 전기차를 구입할때 홈 충전기를 개별 지급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이용자가 집에서 충전을 하고 있고 외부(대구시내)에 설치된 충전기는 비상용(보충)이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 충전시간도 80% 가량 충전하는데 30~40분 정도 소요되며 충전소도 점차적으로 늘고 있어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도 이용자들의 불편은 미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현재 대구지역에 등록된 전기차는 총 344대로 충전기는 한전과 환경부, 민간사업자가 설치한 곳을 모두 합해 총 94기(급속 56, 완속 38)로 턱 없이 부족하다.

이에 대구시는 올해 171기(급속 14, 완속 157)의 충전기를 확보한다는 계획으로 한전 등 기관이나 민간업체가 자체적으로 설치하는 충전기를 포함하면 올해 말까지 대구지역에는 총 362기(급속 99, 완속 263기)가 설치돼 대구지역(임야 제외) 5㎞ 거리마다 충전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이처럼 전기차 인프라와 관련해 이용자와 대구시가 현격한 입장차를 보이고 이는 가운데 다수의 운전자들은 “대구시가 지난해 충전기를 추가 설치한다고 목표했던 약속도 지키지 못하면서 타 기관(한전, 환경부 등)에서 실시하는 충전기 확보 사업을 마치 자신들이 하는 것처럼 생색내며 전기차를 판매하는 영업사원 행세(보급 확대)를 하고 있다”며 “무조건 차만 많이 사 달라고 시민들에게 요구하지 말고 대구시내에 충전소 안내판이라도 제대로 걸고 불편하지 않게 차가 굴러다닐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 사업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