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학정신 되살려 '대학다운 대학' 만들 것"

대가대 김정우 총장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2월15일 17시55분  
▲ 대구가톨릭대 김정우 총장 취임식에서 김 총장이 취임사를 밝히고 있다.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 신임 총장 김정우 요한 신부의 취임식이 15일 교내 성바오로문화관 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취임식에는 조환길 학교법인 선목학원 이사장(천주교 대구대교구장), 우동기 대구시교육감, 최영조 경산시장, 김계남 총동창회장, 대구대교구 사제 수도자, 교직원과 학생 등 400여 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김 총장은 취임사를 통해 “창학정신을 되살려 ‘대학다운 대학’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창학정신을 강조하기 위해 ‘1914, Again!’, ‘뿌리 깊고 샘이 깊은 교육의 전당’ 같은 슬로건을 제시했다.

1914는 대구가톨릭대의 모태인 성유스티노신학교가 영남지역 최초의 대학교육기관으로 개교한 해를 의미한다.

‘대학다운 대학’을 만들기 위해 김 총장은 △학문에 대한 역사적 책임의식과 윤리의식에 충실 △시대의 흐름과 미래의 변화를 읽어내는 대학 △학교 구성원의 발전과 성숙을 위한 투자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새로운 교육방법 연구 △지식 생산자로서의 역량 교육 등 5가지 실천과제를 밝혔다.

김 총장은 이어 “인간 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연대성, 공동선, 보조성을 학교를 운영하는 큰 원칙으로 삼아서 공동책임과 공동참여를 통해 누구도 소외되거나 차별되지 않게 공동선의 혜택이 모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각자가 잘하는 것을 더 잘할 수 있도록 도와 가톨릭 사회교리의 실천을 통해 함께 발전하는 대학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가톨릭대를 졸업(학사·석사)하고 1983년 사제 서품을 받았으며 1992년 오스트리아 빈대학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