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미 오상고,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하루만에 철회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2월16일 20시19분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는 오상고 학생들.
구미 오상고등학교가 16일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 하루 만에 신청을 철회했다.

오상고는 이날 오후 5시 18분 경북도교육청에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철회한다고 공식 통보했다.

오상고 박기원 교장은 “최초 결정에 무리가 있었다”고 내부적인 합의가 되지 않았음을 인정하면서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반대하는 학생들과 선생님 등 학교 구성원 다수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오상고 1·2학년생 100여 명은 운동장에서 “국정교과서 철회”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학교장의 철회 결정 결론이 나온 뒤 시위를 그만두고 모두 귀가했다

당초 이 문제는 이날 오후 6시 학교 운영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이 날 것으로 알려졌지만, 오상고는 사립학교로 운영위원회는 최종 결정권이 없는 자문기구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학생들 외에도 구미 6개 시민단체도 학교 정문 앞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신청을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 회견을 하기도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