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해양조사원, "더 빠르고, 정확한 해양예보 알린다"

해양예측자료 검증·평가 시스템 운영 시작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2월21일 19시40분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이 21일 해양예측정보와 실시간 관측자료를 서로 비교해 정확도를 판가름하는 ‘해양예측정보 검증·평가 시스템’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은 바다와 관련된 어로, 선박운항, 해양레포츠 등 각종 활동을 하는 데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2015년 5월 해양예보과를 신설해 해양예보방송 등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해양과학기지, 해양관측부이, 조위관측소 등 총 126곳의 관측시설에서 보내오는 정보를 취합·분석하는 ‘국가해양관측망’을 바탕으로 해양예측모델을 운영하고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관계기관으로부터도 기술이전을 받아 해양예측을 수행했다.

하지만 최근 해양레저 활동 등 해양에서의 활동 범위가 넓어지고 해양예측 정보수요가 증가되면서 해양예측정보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제공에 필요한 시간을 단축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해양예측모델을 통해 얻어진 해양예측자료와 실제 관측된 자료를 비교하고 객관적인 과학·기술적 방법으로 평가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 것.

앞으로 국립해양조사원은 예측자료와 관측자료 간 불일치가 자주 일어나는 부분에 대해서는 미비점을 찾아 개선해 정확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허룡 국립해양조사원 해양예보과장은 “해양예보의 정확도가 10% 향상되면 해양재해 저감 효과가 약 20%에 달한다고 보고된 만큼 해양예측모델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된 검증·평가시스템을 적극 운영해 향후 더 빠르고 정확한 해양예보를 국민들께 전하겠다”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