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남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 수상

전국 대학생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08일 17시16분  
3D 프린팅 활용 경진대회에서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을 수상한 영남대 학생들(왼쪽부터 장성우, 황윤찬, 임창오 씨)영남대 제공.
영남대(총장 서길수) 미대생들이 최근 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가 개최한 ‘제5회 3D프린팅 창의 메이커스 필드-전국 대학생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에서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에 자신들이 직접 디자인하고 3D 프린터로 출력한 작품(자전거 경량 프레임)으로 참가한 영남대 미술학부 트랜스아트전공 4학년 황윤찬·백주영·임창오· 장성우 씨는 대회 참가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3D 프린터로 제작해 활용 가능한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품을 겨루는 이번 대회에서 영남대 학생들이 제작한 자전거 경량 프레임은 짧은 시간에 개인별 맞춤형 제작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황윤찬 씨는 “자전거 경량 프레임은 3D 모형 설계도와 3D 프린터만 있으면 누구나 제작이 가능하다. 일반인들도 3D 모델링 프로그램을 다룰 줄 알면 설계도를 응용해 맞춤형 제품을 구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들이 제작한 자전거 경량 프레임의 3D 모형 설계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가 이용하는 도면 공유 웹사이트 ‘싱기버스’에서 공유되고 있다.

3D 프린팅은 일반 생활용품부터 의료용 기구, 피규어 같은 캐릭터 산업, 유물 복원 사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와 일상생활에서 응용해 사용할 수 있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신기운 교수(트랜스아트전공)는 “공학계열 전공자들이 3D 프린터 자체인 하드웨어 영역을 주로 다룬다면, 입체미술을 전공하며 다양한 형태의 창작물을 생산하는 미대 학생들이 3D 프린터로 출력되는 최종 생산물을 디자인하는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에서는 더 강점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