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제철소, 월드프리미엄 제품 향상·물류비 절감 성과

- 2017 포스코패밀리 대상 발표, 회사 발전기여 직원 12명 표창
- 포항제철소 직원 2명 포함, 품질개선 및 물류비 절감 등 수익성 향상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17일 00시30분  
포스코 포항제철소 열연부 손승락 리더와 생산기술부 박수정과장, 기계정비 외주파트너사인 에이스엠 조일문 선재팀장이 ‘2017 포스코패밀리 대상’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포스코는 16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회사발전에 기여한 그룹 직원 및 외주파트너사를 대상으로 한 ‘2017년 포스코패밀리 대상’ 시상식을 가졌다.

올해 포스코패밀리 대상 수상자는 포스코 직원 6명, 그룹사 2명, 해외법인 2명, 외주파트너사 2명 등 총 12명에 돌아갔다.

이들은 WP제품개발, 판매확대 등 재무성과를 창출하고 포스코패밀리의 구조혁신과 본원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으면, 수상자들에게는 회장 표창과 함께 상금과 자사주, 특별승호가 주어졌다.특히 전체 그룹사를 대상으로 한 이번 수상에서 포항제철소 직원 2명과 외주사 직원 1명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열연부 손승락 리더는 WP 열연제품인 고탄소강의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신강종을 개발해 판매량 확대에 기여했다.

박수정과장은 물류 프로세스를 개선해 물류비와 부대비를 절감하고, 영일만항의 물동량을 늘려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킨 것을 인정받았다.

또한 포항제철소 기계정비 외주사인 에이스엠의 조일문 선재팀장은 생산성 향상과 노사화합을 향상시킨 공로로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권오준 회장은 “포스코패밀리 대상은 포스코가 임직원에게 수여하는 가장 영예로운 최고의 상”이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타의 모범이 되고 회사와 개인 발전에 더욱 정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포스코패밀리 대상은 포스코패밀리의 성장과 발전에 현저히 기여한 모범직원을 선정해 그 공로를 치하하고, 포스코패밀리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고자 마련된 제도다.

1992년 ‘올해의 포스코인상’으로 출범한 이 제도는 2010년부터 포스코 뿐만 아니라 국내 그룹사, 해외법인, 외주파트너사까지 수상 범위를 확대해 ‘포스코패밀리 대상’으로 변경해 운영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