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미 도개고, 창단 5개월만에 경북 정상 우뚝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19일 19시27분  
구미 도개고 야구부가 창단 5개월여만에 제1회 경북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를 들어 올리는 파란을 일으켰다.

도개고는 지난 17일 포항생활체육야구장에서 열린 경주고와의 대회 결승에서 패색이 짙던 7회말 10명의 타자가 나와 집중 5안타를 포함 대거 7득점하는 가공할 공격력을 선보였다.

전날 포철고와의 경기에서도 단 한차례의 공격찬스에서 3득점하며 승리를 꿰찼던 도개고는 이날도 같은 모습을 보였다.

도개고는 1회초 경주고 중심타선에 연속 3안타를 허용하며 3실점한 뒤 1회말 공격에서 1번 김지훈의 좌전안타를 시작으로 3안타가 터졌으나 3번 조재윤의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는 데 그쳤다.

이후 도개고는 6회까지 경주고 2번째 투수 고주원의 호투에 밀려 2회 2사후 백승우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간 것이 전부였다.

반면 경주고는 3회 2점, 6회 2점을 보태 8-1로 달아나며 우승이 눈앞에 다가오는 듯 했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7회말 도개고 쪽으로 기울었다.

도개고는 7회말 1사후 8범 엄성준이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5번 최민석의 싹쓸이 3루타를 비롯 집중5안타와 볼넷 3개를 묶어 7득점하며 8-8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도개고는 연장 11회말 1사 1,2루 찬스에서 최민석의 우중간을 가르는 결승적시타가 터지면서 9-8로 승리했다.

중학부 결승에서는 막강화력을 선보인 포철중이 포항중에 16-3대승을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초등부 결승에서는 경주 동천초가 구미 도산초와 팽팽한 투수전을 펼친 끝에 동천초가 3-0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개인상에는 고등부 최우수선수에 도개고 최민석, 중학부 최우수선수에 포철중 문준원, 초등부 최우수선수에 동천초 김민진이 영예를 안았다.

타격상에는 도개고 김지훈·포항중 김진혁·도산초 장우현, 우수투수상에는 도개고 한태일·포철중 임동민·동천초 조현욱이 선정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