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초소형전기자동차 보급 추가 결정

르노삼성 트위지 실제 472만원이면 구입 가능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0일 17시08분  
초소형전기자동차인 트위지는 개인이 472만 원만 부담하면 살 수 있다.
대구시는 현재 보급중인 전기자동차 2천대 중 승용차 보급분인 1천500대에 초소형 전기자동차를 추가로 포함해 보급하기로 했다.

3월 22일부터 대구지역 지정대리점에서 접수 신청 받는다.

대구시 보조금 지원 대상으로 추가된 르노삼성의 트위지(1~2인승)는 1회 충전으로 60.8km 주행이 가능하고 최고속도는 80km/h이다.

충전은 일반 220V 콘센트를 이용해 완충시까지 약 2시간이 소요된다.

트위지 차량 가격은 1천550만 원. 그러나 트위지 구매에 따른 보조금은 1천78만 원(국비 578만 원, 시비 500만 원)을 제외하면 실제 472만원이면 구입이 가능하게 됐다.

또 차량 구입 시 취득세 200만 원, 개별소비세 200만 원, 교육세 60만 원 감면 등 총 460만 원의 세제 혜택으로 차량구입 시 납부해야 하는 세금 전액을 감면 받을 수 있다.

초소형전기자동차 트위지는 기존 승용자동차의 3분의 1 크기의 1~2인승으로 해외에서는 소형 물류배달 업종과 출퇴근 및 쇼핑 등을 위한 가정용 세컨드카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초소형전기자동차의 운행 안전성 확보를 위해 고속도로와 최고제한속도가 80km/h를 초과하는 일반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는 운행을 금지하고 있다.

신청 접수는 대구시내 르노삼성 자동차 대리점에서 가능하며, 신청 자격은 대구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 또는 사업장 소재지가 대구시에 등록된 법인 사업자이며, 2년간 해당 전기차를 대구지역 이외에 거주하는 제3자에게 판매할 수 없다.

올해 1월 25일부터 시작한 대구시 전기자동차 중 승용차 보급분은 올해 총 1천500대로 이 가운데 1천 70대 정도가 신청됐다.

대구시 홍석준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르노삼성 자동차가 지역에서 전기자동차 완성차 생산을 추진함에 따라 전기자동차 선도도시로 성장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고, 시민들이 쉽게 전기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최대규모로 보조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