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국비 3조원 이상 확보 총력전

행정부시장과 경제부시장을 투톱으로 한 국비확보 TF팀 꾸려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0일 19시26분  
대구시는 국비 3조 원 이상 확보를 목표로 총력전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20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주재로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주요 현안사업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정부 안 반영을 위한 체계적인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등 국비확보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날 보고회는 내년도 국비 확보 3조 원 이상을 목표로 중앙 부처별 주요정책과 차기 정부 정책 방향 등에 대비해 발굴한 지역 현안 대형프로젝트 사업과 신규사업 등을 정부예산에 반영하기 위해 단계별·체계적인 국비 확보 대응전략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특히 지역 현안 대형 프로젝트(△ 대구·경북 관문공항 건설 △ 영·호남 연결철도 건설 △ 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 조성 △ 맞춤 의료기반의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등을 정부정책에 반영시킬 계획이다.

또 현재 진행 중인 예타 조사 사업(6건 2조1천억 원)은 적극적으로 대응해 당초 일정대로 통과하는 것에 주력하고, 향후 예타조사 대상 사업도 추가 발굴하여 신청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대구시는 정부의 예산편성 일정에 맞춰 김승수 행정부시장과 김연창 경제 부시장을 투톱으로 한 국비확보 TF팀을 꾸려, 지역 현안을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등 정부예산안 반영에 선제로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지역 현안에 대한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력을 위해 정당별 정책협의회 및 지역 국회의원 연석회의 등을 개최하여 국회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최대한 이끌어 낼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성장 가능한 대구의 미래를 위해선 국가 예산 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절실하다”며 “미래 먹거리인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5대 핵심프로젝트(물, 에너지, 의료, 자율주행차, IoT)중심의 산업화가 가능한 신규 사업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국비 확보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