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고망간강, 오일샌드 슬러리파이프에 최초 적용

- 22일, 엑손모빌과 공동개발 ‘슬러리파이프용 고망간강’ 양산 및 공급 합의
- 기존 강재 대비 내마모성 5배 이상 우수… 파이프 교체 주기 연장으로 운영 비용 절감 기대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2일 20시50분  
포스코 신제품인 고망간강이 세계 최대 석유회사인 엑손모빌의 오일샌드 슬러리파이프용 소재로 최초 적용돼 본격적인 시장 확대의 길을 열었다.

포스코는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과 톰 슈슬러 엑손모빌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엑손모빌과 공동개발한 ‘슬러리파이프용 고망간강’의 양산 및 공급에 합의했다.

소재 채택에 있어 업계에서 가장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 엑손모빌이 고망간강을 슬러리파이프용 소재로 최초 적용함에 따라 포스코는 향후 오일샌드 산업향 슬러리파이프용 고망간강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포스코와 엑손모빌은 지난 5년 간 슬러리파이프용 소재로 고망간강을 적용하기 위해 공동으로 슬러리파이프 제조 및 현장설치를 통해 품질검증을 벌여왔다.

포스코는 지난해 고망간강 및 용접기술로 약 1.2km 길이의 슬러리파이프를 제작한 뒤 약 1년간 엑손모빌 캐나다 컬 오일샌드 프로젝트(Kearl Oil Sand Project)에 시범설치해 실제 가동 조건에서 성능을 시험한 결과 마모 성능이 기존 파이프 대비 우수함을 확인했다.

슬러리파이프는 오일샌드 ‘슬러리(Slurry:모래·물·오일 혼합물)’로 인해 마모가 빨리 돼 설비 유지·보수에 많은 비용이 드는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적용된 포스코 고망간강은 기존 소재 대비 내마모성이 5배 이상 우수하고, 마모가 진행될수록 더 단단해지는 특성을 지녀 슬러리파이프의 수명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게 운영비용 절감과 유지·보수기간 단축에 따른 생산량 증대로 플랜트 가동 효율성을 증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포스코센터를 방문한 톰 슈슬런 엑손모빌 사장은 “엑손모빌과 포스코 간 긴밀한 팀워크를 통해 오일샌드 유전채굴 및 생산에 활용되는 신규 고망간 철강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앞으로 고망간강을 활용해 슬러리파이프뿐 아니라 오일샌드 산업 내 다양한 방면에서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게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나가자”고 제안했다.

한편 포스코의 고망간강은 망간 함유량에 따라 내마모성, 비자성(자성이 없는 성질), 고강도·고성형성, 극저온인성(극저온에서 강재가 깨지지 않는 성질) 등 다양한 성질을 강화할 수 있는 혁신적인 철강제품으로, 향후 오일샌드 슬러리를 포함한 다양한 광물의 이송용 강관 및 설비뿐 아니라 건설중장비, 군수용 방탄장비 등으로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