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6회 경주벚꽃마라톤 1만3천명 참가 '성황'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4월02일 16시24분  
지난 1일 펼쳐진 ‘제26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 참가 선수들이 경주엑스포광장 앞에서 출발하고 있다.
‘제26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가 다소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 1만3천여 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지난 1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광장 앞을 출발해 보문관광단지와 시내 일원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국내 마라토너 1만2천여 명과 40개국 1천700여 명의 외국인 참가자 등 모두 1만3천여 명이 참가했다.

전문 마라토너뿐만 아니라 가족 또는 동료, 친구와 함께 공인 풀코스와 하프코스, 10㎞와 5㎞ 단축코스, 건강걷기 코스로 나눠 진행한 이번 대회에 참가한 이들은 벚꽃 나무 아래를 달리며 천년고도 경주의 봄을 만끽했다.

대회에서는 풀코스 남자부에 서울 광진구에서 온 정석근 씨가 2시간 42분 5초 기록으로, 여자부는 경남 양산의 김애양 씨가 3시간 9분 56초로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경주시는 이날 보문헬기장 집결지에 특설무대를 설치해 치어리딩, 비보이, 힙합 등 공연으로 참가선수와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축제의 흥을 돋웠다.

또한 안전하고 성공적 대회 운영을 위해 700여 명의 공무원과 교통봉사대는 마라톤 코스 전 구간과 주요 진·출입 도로 510곳을 통제하며 주정차 금지 및 우회도로를 안내했다.

이와 함께 약 1천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단체 및 동호인 부스 관리, 물품 보관, 먹거리 및 급수 등 깔끔한 서비스를 제공해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스포츠 안전지도사 20명을 2km마다 고정 배치하고 경주경찰서와 소방서·보건소 합동 기동의료반 운영, 구급차와 소방·긴급출동 차량을 구간별 배치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대회를 진행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