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대·총학생회 한줄서기 착한 변신 '눈길'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4월10일 15시49분  
대구대 버스종점 한줄서기 시행후 학생들이 질서 정연하게 버스를 기대리고 있다. 대구대 제공.
대구대(총장 홍덕률)는 총학생회(회장 김선휘)와 함께 버스 정류장 바닥을 노선별로 도색, 버스 종점이 선 하나로 확 달라졌다.

학생들로 늘 혼잡했던 버스 정류장 바닥에 대학이 버스 노선별로 선을 그려 넣고 한줄서기를 유도하면서 버스 종점 풍경이 달라진 것이다.

한줄서기가 정착되자 버스가 오면 먼저 타려고 버스에 달려들던 학생들의 모습을 더이상 찾아볼 수 없게 됐다. 학생들은 경쟁하지 않아도 안전하게 버스에 탑승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평소 통학 시 버스를 자주 이용하는 이우섭(영천시 거주, 관광경영학과 2년) 씨는 “버스가 오면 먼저 타려고 무질서하게 뛰어들던 학생들이 많아서 불편했는데, 이젠 차례로 버스에 탑승하니 안전하고 공평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대 버스 종점에는 708번, 808번, 814번, 818번, 840번(하양 방면), 840번(영남대 방면), 급행 5번 등 7개 주요 버스 노선이 있다.

버스가 회차하는 종점인 이곳은 하루 수백 대의 버스가 오가는 곳인 만큼 항상 번잡했다.

변화는 학생들의 작은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 학생들은 지난 학기 자발적으로 버스 정류장 바닥에 버스 노선 번호가 적힌 종이를 붙이고 한줄서기를 유도했다. 하지만 임시적으로 붙인 종이로 한줄서기를 정착시키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대구대는 총학생회(회장 김선휘)와 협의해 버스 정류장에 노선별 도색 작업을 하고 버스 이용문화 개선 캠페인을 함께 벌이고 있다.

김선휘 대구대 총학생회장(스포츠레저학과 4년)은 “바닥 도색 작업 후 지난 3일 캠페인을 위해 버스 정류장에 나가봤는데 학생들의 반응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이었다”며 “SNS에 올라오는 학생들의 개선의견을 모니터링해 대학과 협의 후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