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교육청 "방과후학교 강제 참여 아니다"

전교조 대구지부 '강제 수업' 비판 성명서 반박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4월18일 18시53분  
대구시교육청이 방과후 ‘강제’ 수업 비판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17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구지부 중등성서지회는 성명서를 내고 시 교육청이 방과후 수업을 사실상 강제로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시 교육청은 18일 방과후학교 강제 참여를 막기 위해 지난 2월 교감 및 업무담당자 회의를 시행했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공문을 통해 방과후학교의 강제 참여 강요 금지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지난달부터 진행한 2017학년도 담임 장학 시 점검 매뉴얼을 활용, 학생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있는지 여부를 점검 중이다.

이를 통해 의무적 수강 형태의 강제 참여로 민원 발생이 발생하는 것에 대해 적극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학교평가의 경우 평가항목 충족 여부에 따라 도달·부분도달·미도달로 결과 처리가 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참여율이 학교별 줄 세우기 등으로 전혀 활용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초·중학교는 학교평가 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참여율 충족 기준은 70%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과열 경쟁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결국 참여율을 학교 평가 항목에 넣어 참여를 구조적으로 강제하고 있다는 말은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꼬집었다.

중등성서지회가 방과후 강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지목한 A학교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A학교는 학부모와 학생 동의를 필수적으로 받은 만큼 강제 운영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방과후학교에 대해 설명하고 이해·설득하는 과정을 강제라고 구성원 일부가 오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A학교 교장은 “학생이 방과후학교 운영 과정에서 수시로 불참 의사를 밝힐 수 있고 학교에서는 이를 모두 반영해준다”고 강제 운영이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시 교육청은 지역 방과후학교 만족도가 지난해 학생 88.5%, 학부모 87.8%로 전국 최고 수준이라고 반문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