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아시아 톱클래스 관광지 조성' 확정

제6차 관광개발계획 발표…5년간 4조2천억원 투입 39곳 개발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4월20일 20시12분  
경북도는 앞으로 5년간 경북의 관광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제6차 경북권 관광개발계획을 20일 확정, 발표했다.

도는 이번 경북권 관광개발계획이 목표 기간 내 완료되면 생산 유발효과 11조5천3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4조6천957억 원, 고용유발 효과 6만6천842명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북권 관광개발계획의 관광 비전을 ‘한반도 허리경제권의 문화관광 거점: 아시안 톱 클래스 관광지’로 설정했다.

이는 경북을 향후 5년 내에 새로운 광역경제권으로 가시적인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되는 한반도 허리경제권의 핵심거점으로 만들어 홍콩, 싱가포르, 상하이, 방콕 등 아시아의 주요 관광도시에 필적할 수준의 관광지역으로 도약시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고 있다.

또 관광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감각적 자원과 콘텐츠 개발, 경북형 감성 마케팅, 경북인의 감동 서비스, 활발한 공생 네트워킹 등 4대 목표와 이색적 문화생태 관광자원 개발, 오감만족 융복합 관광상품 특성화 등 세부 실행전략으로 지역 관광발전의 잠재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북권을 문화생태관광권, 도시문화관광권, 황금연안관광권으로 나누고 2021년까지 5년간 39개 관광(단)지와 23개 핵심전략사업 및 진흥사업 추진에 4조2천549억 원을 투입해 권역별 특성에 맞는 관광지를 개발할 계획이다.

문화생태관광권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역사문화의 중심지역인 경북 북부권이 백두대간수목원 등 청정 자연자원을 활용한 관광시설이 조성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세계적 수준의 역사문화와 힐링, 생태관광의 목적지로 육성한다.

도시문화관광권은 대구, 부산, 울산, 창원 등 영남지역 1천만 대도시민의 여가 향유와 주말여행 등 관광산업의 중심지로 특화해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황금연안관광권은 앞으로 동서 4축과 5축, 동해안 고속도로 등 동서와 남북 간의 광역교통망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점을 감안해 시대 흐름에 부응한 신개념의 부가가치가 높은 해양관광 중심지로 조성한다.

이번 계획은 특히 풍부한 역사와 문화, 자연자원을 활용한 경북만의 특화된 콘텐츠 자원 발굴,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체험 공간 조성 등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관광콘텐츠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고부가가치 산업인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비 확보와 적극적인 민자 유치를 통해 경북 관광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관광 인프라 구축과 핵심콘텐츠 개발 등으로 경북 관광의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