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IHO총회 '동해 표기' 놓고 일본과 외교전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4월23일 17시52분  
동해(East Sea)를 두고 ‘동해’와 ‘일본해’ 표기를 둘러싼 한·일간 외교전이 오는 24일 열리는 국제기구 총회에서 펼쳐진다.

한·일 양국은 오는 24~28일 남부 유럽 모나코에서 열리는 국제수로기구(IHO) 제19차 총회에서 IHO의 국제표준 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 개정 문제와 맞물려 동해 표기를 놓고 치열한 외교전을 벌일 예정이다. S-23은 해도를 발간할 때 국제사회의 기준 선 역할을 한다.

S-23은 1953년 마지막 개정(3판) 이후 64년이나 지났지만, 그동안 한일간의 동해 표기를 둘러싼 싸움 등으로 개정판(4판)을 내지 못하고 한·일간 분쟁거리로 대두됐다.

한국은 ‘일본해’를 주장하는 일본과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는 동해-일본해를 병기하지만 궁극적으로는 ‘동해’로 단독 표기하자는 주장이고, 일본은 ‘일본해’ 단독표기 입장이다.

우리 정부는 1997년 총회에서 첫 문제 제기를 시작해 5년마다 개최되어온 IHO 총회에서 모두 5번째 동해 병기를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총회에 외교부, 해양수산부, 국방부(해군), 국립해양조사원, 동북아역사재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30여 명 규모 정부 대표단을 파견할 방침이다.

한일 양국은 총회를 앞두고 일찍부터 TF(태스크포스)를 구성, 외교전 준비를 해왔다.

하지만 이번 총회에서 동해 표기 문제는 이전의 경우와 같이 다시 다음 총회로 미뤄질 가능성이 적지 않은 것으로 외교소식통은 분석한다. IHO 회원국들이 대부분 한국, 일본과의 외교관계 때문에 양국간 합의를 통한 해결을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한일 관계 한 전문가는 “일본의 비타협적인 태도로 합의 도출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지만 동해 표기 관철을 위해서 꾸준히 노력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