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남대, 중기 해외 개척 지원 맹활약

- 영남대 GTEP사업단, 71개 중소기업과 수출업무지원 협약 체결로 지난해 200만달러 수출 계약 이끌어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4월26일 17시05분  
▲ 지난 2월 지역의 식품기업과 함께 ‘2017 두바이 식품박람회’에 참가해 바이어와 상담을 하고 있는 영남대 GTEP사업단 학생들.영남대 제공.
영남대 학생들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수출 계약을 잇달아 성사시키며 기업이 해외로 진출하는데 일등공신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한해에만 무려 200만 달러에 달하는 수출계약을 이끌어 낸 것이다.

영남대 지역특화청년무역전문가양성사업단(이하 ‘GTEP사업단’) 10기 전문요원으로 활동 중인 30명의 학생들은 71개 중소기업과 수출업무지원 협약을 체결, 국내외 전시회에 파견돼 제품 홍보, 바이어 상담 등의 활동을 수행했다.

지난 한 해 동안 ‘두바이 AGRAME 농업전시회’, ‘두바이 제과박람회’ 등 총 14개국에서 열린 64회의 해외전시회에 파견돼 약 200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인 경동산업(대표 박상순)과 함께 ‘두바이 오토메카니카’에 참가한 윤석희(무역학부 4학년, GTEP사업단 10기) 씨는 “해외 박람회에서 기업 현직자들과 협업을 진행하면서 해외영업과 관련한 실무지식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러한 성과로 최근 영남대 GTEP사업단은 한국무역협회로부터 GTEP사업단 연차평가에서 전국 24개 사업단 가운데 상위 등급의 평가를 받아 2천만 원 추가 사업비도 확보했다.

올해 선발된 11기 전문요원 33명의 학생들도 기업의 해외진출을 돕기 위해 해외 곳곳을 누비고 있다. 현재까지 두바이식품박람회, 일본 동경식품박람회, 체코 페스티벌에볼루션전시회 등 총 25회 해외전시회에 43명의 학생들이 파견됐다.

손상범 교수(무역학부)는 “사업단 소속 학생들이 박람회 등 수출 최일선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실제 계약까지 이끌어 내 기업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면서 “해외 박람회 현장에서 실무를 수행하며 무역전문가로서의 자질을 차곡차곡 쌓고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