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NC에 3대 13대패···또 연승 좌절

믿었던 선발 우규민 4이닝 6실점 ‘난타’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07일 20시50분  
삼성라이온즈가 전날 대승 기운 못 이어가고 대패했다.

삼성은 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3대13으로 졌다.

지난 6일 NC를 상대로 12대1 대승을 거둔 삼성은 시즌 첫 연승에 도전했으나 믿었던 선발투수 우규민이 무너졌다.

올 시즌 승운이 없었던 우규민은 첫 승 사냥에 나섰지만 4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 9개 안타를 내주며 6실점 했다.

볼넷은 1개밖에 내주지 않았지만, 삼진도 1개에 그칠 만큼 강한 공을 뿌리지 못해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넘겼다.

1회 나성범에게 홈런을 내주며 0대1로 끌려가던 삼성은 2회 2사 1·3루에서 조동찬과 이지영의 더블 스틸로 1대1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2회 2사 만루 위기에서 NC 이종욱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 분위기를 내줬다.

3회에도 1점을 더 내준 삼성은 5회 강한울의 안타와 상대 수비 실책, 폭투를 묶어 2점을 따라 붙었다.

분위기를 타는 가 했지만, 삼성은 5·6회 또다시 NC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NC는 5회와 6회 4점과 3점을 뽑아내며 삼성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결국 삼성은 8회 NC 권희동에게 투런포까지 얻어 맞으며 경기를 내줬다.

그나마 강한울, 조동찬, 정병곤이 각각 2안타씩을 기록하며 분전하는데 만족해야 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