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일반고 학생, 특성화고 전학 쉬워진다

대구시교육청, 진로변경 전입학제 운영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08일 20시00분  
대구지역 일반 고등학교 학생은 자신이 원할 경우 특성화 고등학교로 전학이 쉬워진다.

대구시교육청은 8일 학생 진로변경 전입학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도는 일반고에 진학한 후 직업교육에 관심이 많고 졸업 후 바로 사회 진출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특성화고로 진로를 변경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통해 자신의 적성에 맞는 진로를 펼칠 수 있는데 기여 할 것으로 시 교육청은 내다봤다.

진로 변경 전입학제는 일반 고교 1학년 재학생을 대상으로 특성화고 결원 인원에 대해 정기적으로 5, 10월 연 2회 실시한다.

일반고에서 특성화고로 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신청하면 특성화고 별로 전입학 전형에 따라 학교장의 허가를 받아 학적을 옮길 수 있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특성화고 전입학 일정 및 전입학 가능 인원을 확정, 이날 발표했다.

진로 변경 전입학 절차는 일반고에서 개별 학생상담을 한 후 전입학 지원서를 작성, 교육청 민원실에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일괄 접수를 하면 된다.

특성화고는 이번달 1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최종 3지망 학교까지 학교별 전형위원회 심사 및 면접을 실시한 후 전입학이 결정된다.

전형요소는 학교생활 성실도를 비롯해 학업성적·면접 등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제도는 학생과 학부모가 전학이 가능한 특성화를 찾아다녀야 하는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마련됐다”며 “학생들이 진로를 찾을 수 있도록 학교별로 개별 상담과 필수과목 이수 과정을 별도로 운영하는 등 교육청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