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릉도산 참가리비 2년후 식탁에

앞바다에 코끼리 조개 등 방류
씨뿌림 바닥식 양식으로 키워
생산성 높여 소득 증대 기대

양병환 기자 yb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11일 21시05분  
울릉도 연안 바다에 뿌려진 참가리비
울릉도 앞바다에 어린 참가리비와 코끼리조개를 방류했다.

동해안 특산 조개류의 자원회복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10일 울릉도 태하리 앞바다에 1년간 키운 씨조개를 방류했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 동해수산연구소와 경북어업기술센터 울릉지소가 같이 이 사업을 펴고 있다.

이번에 방류한 참가리비(약 5만 마리)와 코끼리조개(약 1천 마리)는 크기(껍질너비)가 약 3cm로 향후 2년간 울릉도에서 양식 시험하게 된다.

선박에서 방류하는 참가리비
울릉도 연안은 깨끗한 청정해역이지만 파도가 심하고, 조류가 빨라 해상가두리양식이나 가두리를 이용한 채롱식 양식이 어려워 참가리비와 코끼리조개를 태하어촌계 어장에 씨뿌림하는 바닥식 양식으로 키운다.

최근 가리비 수입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대부분 채롱식 양식이지만, 울릉도에서 저층 바닥에 씨뿌림 양식을 할 경우 풍파의 영향을 받지 않으며, 연안 어장을 입체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코끼리조개는 육질이 부드럽고 맛과 향이 뛰어난 고급 조개류로 동해수산연구소는 2015년부터 종묘생산기술을 확립하고, 어린 조개 사육을 위한 육성장치와 바닥식 씨뿌림 양식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주 양식산업과장은 “동해안 특산 조개류 양식산업 활성화를 위해 어업인과 소통 기회를 확대하고, 지속적인 양식기술 이전 및 방류를 통해 생산성 향상과 자원회복으로 어업인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