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성군의회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 결사 반대"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18일 17시14분  
대구시의 대구대공원 개발과 관련한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에 대해 달성군의회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달성군의회는 18일 제25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달성공원 동물원 대구대공원으로의 이전 반대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문에는 동물원 이전과 관련해 입지선정 및 타당성 용역 등을 수행한 대구시의 행정 행위에 반하는 것이며 대구시의 일방적이고 졸속적인 결정은 대구교도소의 하빈면 이전과 함께 달성공원 동물원도 같은 지역으로 이전할 것이라는 24만 달성군민의 기대를 저버린 처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달성군의회는 “대구시의 오랜 숙원 사업인 대구교도소 이전 시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대의의 마음으로 적극 협조한 달성군 주민들에게 크나큰 상실감을 줬다”며 이러한 결정이 내려진 데에 대한 그동안의 추진 과정과 명확한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조만간 대구시장에게 항의 방문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채택된 결의문은 대구광역시장 및 대구시의회 의장에게 송부 할 예정이다.

수성구청도 이날 대구시의 대구대공원 공영개발 발표에 대해 민간투자 제안 일방적 불수용으로 인한 행정 신뢰 하락과 지역 균형 개발을 위한 재정 운용 적절성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수성구는 그동안 대구대공원 개발은 막대한 재원충당이 어려워 민간투자방식으로 하겠다는 대구시의 견해에 따라 민간투자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다.

또, 수성구의회도 대구대공원 특위(2016년), 동물원이전 특위(2013년) 등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대구대공원 개발을 대구시에 촉구해 왔다.

이에 지난해 11월 대구대공원 개발을 위한 민간제안 2건을 대구시에 제출했으나 대구시는 환경등급을 이유로 제안을 불수용하고 대구시가 직접 공영방식으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수성구청은 재원 문제, 사업성 부족 등을 이유로 대구대공원을 장기 미집행 상태로 방치해 오던 대구시가 막상 수성구청의 노력에 따른 민간투자 제안을 받고는 제대로 된 협상도 하지 않은 채 불수용을 결정하고 공영개발로 조성하겠다고 정책을 변경한 것은 자기모순이며 소통 부재의 일방적 행정으로밖에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민간제안서 개발방식에 대해 수성구청이 타당성 등을 검토했고 국내 굴지의 기업이 2개의 컨소시엄으로 참여했음에도 제대로 된 협상도 없이 자연환경 과다 훼손이라는 이유로 불수용한 것은 일종의 공권력 횡포로 대구시 행정에 대한 신뢰도를 크게 떨어뜨릴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16일 대구대공원 개발과 관련, 대구도시공사를 주체로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 반려동물 테마공원 포함, 외환들 지구에 공공주택 건립 등 공영방식을 통해 2019~2022년까지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