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9회 포항성가합창제 막올라

10일 포항장성교회서 1부 열려…오는 17일 2부 진행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1일 17시32분  
제19회 포항성가합창제 연합찬양
제19회 포항성가합창제가 지난 10일 포항장성교회에서 막을 올렸다.

이날 오후 5시 포항MBC 엄지혜 MC 사회로 시작된 1부 포항성가합창제에는 이영기 한국명곡진흥협회장과 임상진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장을 비롯해 10개 팀 참가자, 교인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했다.

첫 무대는 70여 명의 대원이 참가한 기쁨의교회 살롬찬양대가 장식했다. 살롬찬양대의 ‘주기도문’ 합창은 장엄하면서도 웅장했으며, 장내는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았다. 찬양이 끝이 나자 객석에서는 우레 같은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송도교회 글로리아위드앙상블이 ‘하나님의 나팔소리’를 색소폰으로 연주할 때는 어깨를 들썩이며 따라 부르는 이들이 많아 축제 분위기를 연상시켰다.

전문 성악인들로 구성된 포항극동방송 전속성악앙상블은 각양각색의 드레스를 입고 ‘음성’을 합창하며 참석자들을 한껏 매료시켰다. 합창이 끝날 때는 환호성과 박수가 이어졌다.

CTS포항방송 여성합창단은 ‘주 날 인도하시네’ ‘미사 페스티바 중 글로리아’를 불렀고, 포항동부교회 시온찬양대는 ‘그 강가에 모이세’ ‘주 예수만을 위하여’를 들려줬다.

포항중앙교회 엔젤어린이합창단은 ‘어메이징 그레이스’ ‘하나님의 은혜’를 합창했고, 포항소망교회 성가대는 ‘나를 도우시는 주님’ ‘선한 목자 되신 우리 주’의 가사를 음미하며 합창했다.

포항카리스여성합창단은 ‘사랑’에 이어 ‘찬송가 메들리’를 율동과 곁들어 들려줬고, 포항대송교회 하늘씨앗중창단은 ‘은혜 위에 은혜’ ‘본향 집에 들어가리’를, 포항대흥교회 할렐루야찬양대는 ‘다시 복음 앞에’ ‘여호와 사바오트’를 합창했다.

특별출연한 김승 목사는 색소폰으로 ‘하나님의 은혜’ ‘아주 먼 옛날’을 연주해 박수갈채와 앙코르를 받고 ‘선한 목자 우리 주’를 들려줬다.

1부 포항성가합창제는 ‘주기도문’ 연합합창에 이어 김성원 목사(대흥교회)의 축도로 마무리됐다.

최주라 씨(포항서림교회·찬양대 반주자·청년부)는 “온 마음과 몸으로 찬양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찬양대원들의 모습이 보기 좋았고, 환호와 박수로 호응하는 관객들의 모습이 아름답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한편 2부 포항성가합창제는 오는 17일 오후 5시 장성교회 본당에서 10개 팀이 참가한다.

포항cbs 여성합창단
포항극동방송 전속성악앙상블
포항기쁨의교회 살롬찬양대
포항대흥교회 할렐루야찬양대
포항동부교회 시온찬양대
포항소망교회 찬양대
포항송도교회 극로리아 윈드 앙상블
포항중앙교회 엔젤어린이합창단
포항카리스여성합창단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