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 박현웅 교수, 초저가·고효율 광촉매 개발

에너지공학부팀, 수소연료시장 활성화 기대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2일 20시10분  
▲ 박현웅 경북대 공과대학 에너지공학부 교수
박현웅 경북대 공과대학 에너지공학부 팀이 저가 금속인 구리와 알루미늄을 이용, 수소 연료를 초저가·고효율로 생산할 수 있는 광촉매를 개발했다.

박 교수팀은 전기증착법으로 구리와 알루미늄을 이용해 개발한 광촉매에 햇빛을 비추게 되면 광촉매에서 생성된 전자의 100%가 물에서 수소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현재까지 발표된 광촉매를 이용한 수소 연료 생산 연구는 광촉매 상단에 백금(Pt), 루테늄(Ru) 등 귀금속을 결합시킨 복합 소재를 활용했다.

이러한 귀금속은 전자 전달 효율이 매우 우수하나 높은 가격으로 실제 활용에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대안으로 구리 계열 광촉매가 주목을 받고 있다.

구리 계열 광촉매는 주로 섭씨 1천~1천400℃ 이상의 고온에서 합성되며 이렇게 합성된 소재는 전하 전달 능력이 떨어져 수소 발생 효율이 현저히 낮다.

박 교수팀은 상온 상압 전기증착법을 이용해 구리-알루미늄(CuAlO2) 광촉매를 손쉽게 제작하는데 성공했다.

합성된 필름 형태의 구리-알루미튬 광촉매는 전자전달 효율 100%로 물에서부터 수소를 발생시켰다.

박현웅 교수는 “수소 연료시장은 화석연료 시장을 대체하기 위한 필수적인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한 광촉매 소재는 구리, 알루미늄 등 값싼 재료를 활용한 단순 합성 공정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수소 발생 효율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수소 연료 시장 활성화를 견인하는 동시에 인공광합성 연구가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