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영춘 후보자, "해운산업재건·독도 통합관리 체계 구축"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4일 20시44분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연합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더불어민주당 부산, 국회의원)는 14일 “해운산업재건과 살기 좋은 어촌 건설, 독도에 대한 통합관리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해운산업재건, 살기좋은 어촌 건설, 해양주권 회복, 신산업 창출 등을 약속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밖에도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해운기업의 친환경·고효율 선박확보를 지원하겠다”며 “해운-조선-금융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기존의 각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합, 발전시킨 지원 기구를 조속한 시일내에 설립하겠다”고 설명했다.

해양주권 회복과 관련해서는 “독도에 대한 통합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주요 거점에 어업지도선과 해양함정 접안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중국어선 불법 어업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과 중국 당국과의 공조를 병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산업 창출을 위해서는 “크루즈·마리나 인프라를 확충하고 관련산업을 활성화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며 “부산·인천·광양항 등의 항만재개발 사업과 해양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세월호 참사 등 연이은 해양사고와 세계적 선사인 한진해운의 파산, 바다모래 채취를 둘러싼 갈등으로 해양수산부는 국민들께 많은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저의 모든 경험과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 해양수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