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복통 후 사흘 만에"…인제서 야생진드기 물린 60대 환자 숨져

애완견에 붙은 벌레 잡은 후 이상 증세…SFTS 감염 치료 도중 사망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7일 20시01분  
진드기 매개 질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60대 여성이 숨졌다.

강원 도내에서 SFTS 감염 환자가 사망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17일 강원도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인제에 사는 A(61·여) 씨는 SFTS 증세로 입원치료 중 지난 14일 오후 6시께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1일 복통 증세로 인제 고려병원과 홍천 아산병원, 강원대 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A씨는 야외에서 밭일하고 애완견에 붙은 벌레를 잡은 후 복통 등 이상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우측 팔 등 2곳에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의심되는 상처가 발견됐으며, A씨의 팔에서 발견된 죽은 진드기는 개피참진드기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지난 12일 A씨에 대한 혈청 검사 결과 SFTS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A씨의 사망은 복통 등 이상 증세 이후 나흘 만에, SFTS 양성 판정 이후 사흘만이다.

올해 들어 도내에서는 화천과 인제에서 각각 SFTS 양성 환자 1명이 발생해 이 중 A씨가 사망했다.

지난해 도내에서는 SFTS 양성 환자 29명 중 2명이 사망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통상 SFTS 증상은 고열을 동반하는데 A씨의 체온은 37.1도로 미열이었던 것으로 안다”며 “A씨가 SFTS 감염 후 치료 중 숨진 것으로 확인된 만큼 정확한 경위 파악을 위해 역학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제주에서도 올해 들어 SFTS 환자가 6명 발생했고, 이 가운데 2명이 숨졌다.

SFTS 감염 환자는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시기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야외 활동 뒤 고열,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감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야외 활동 뒤에는 반드시 샤워나 목욕을 하고, 작업복은 털어서 세탁하는 등 개인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리면 잠복기(6∼14일)에 38도 이상의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지만, 조기에 치료하면 완치될 수 있다.

SFTS를 예방하려면 농작업이나 등산 등 야외 활동을 할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숲이나 풀밭 등에서 야외 활동을 할 때는 긴 팔, 긴 바지, 모자 등을 착용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누울 때는 반드시 돗자리 등을 깔아야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