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 위한 토론 필요···독자 참여 늘여달라"

새경북포럼 영주지역 위원회
경북일보 본사방문·지면평가회
각계각층 인물 기사화 등 요청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8일 20시49분  
사장님과의 토론회
새경북포럼 영주지역 위원회(위원장 김병호)는 17일 20여 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일보 본사를 방문하고 한국선 사장과의 토론회와 6월 월례회 및 경북일보 지면 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날 영주지역 위원들은 영주에서 경북일보 본사까지 버스로 이동하면서 김병호위원장의 인사와 위원 간의 관심 분야 의견 나눔과 가벼운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 본사 방문에서는 한국선 경북일보 사장의 회사 소개와 함께 “앞으로 경북일보가 나아가야 할 방향 등과 도민의 입장을 대변하는 신문사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또 위원들에게는 정기적인 모임을 갖고 신문에 대한 공정한 평가를 해주기 바라며 이번 토론회가 신문사와 지역이 함께 상생 발전 할 수 있는 알차고 뜻깊은 토론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정옥희 부위원장은 영주지역에서는 새경북포럼의 팀웍이 잘 이뤄 지면서 경북일보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애정이 생기게 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계기는 김병호위원장의 리더십과 위원 여러분들의 하고자 하는 자신감이 큰 힘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영주지역위원회에서 준비한 수삼 선물
문정혜위원의 “인텃넷 순위가 신문사에 어떠한 영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한 사장은 인터넷 순위와 발행 부수는 그 신문의 힘으로 경북일보는 지역신문으로는 상위권에 속해 있다며 독자들이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한 사장은 온라인상의 경북일보와 타 신문을 비교해보고 온기를 느껴보길 바란다며 인터넷뉴스를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위원들은 본사 소재지 지역에 많은 기사를 편중하지 말 것과 이미 방송에서 이슈가 되었던 내용보다는 틈새의 알지 못하는 지역 소식을 크게 다뤄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지역을 위한 특별한 의견이나 토론 등을 다루는 것도 필요하다며 학교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교육에 관해서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지면평가회
이어 자리를 회의실로 옮겨 가진 지면 평가회에서 최영섭 위원은 “각 면의 동정난 대부분이 자치단체장 얼굴로 채워지는 점은 아쉽다”며 “앞으로는 각계 각층의 다양한 인물들을 골고루 편향하지 말고 올려줄 것”을 건의했다.

권화자 위원은 “다양한 지역 소식도 좋지만, 경북일보만의 특화된 지면이 필요하며, 그렇기 위해서는 독자가 다 함께 참여하는 지면을 늘려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경북대표신문인 경북일보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서는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해야 할 것”이라며 “신문사는 오늘 지면 평가회에서 나 온 다양한 의견을 신문 제작에 신속히 반영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지역위원회는 조만간 정감록 10승지 중 1승지인 풍기읍에 위치한 금선정 인근에서 다음 모임을 가질 것을 약속하고 열띤 토론과 많은 의견들을 주고받은 뜻깊은 행사를 마무리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