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정원 개혁위 발족···‘적폐청산 TF’ 꾸려 정치개입 의혹 조사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9일 21시06분  
국가정보원은 19일 정치개입을 근절하고 순수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정원 개혁 발전위원회’(국정원 개혁위)를 발족시켰다. 위원장에는 국정기획자문위(정치·행정분과) 위원인 성공회대 정해구 교수가 임명됐다.

국정원은 개혁위 출범은 대통령 공약사항 이행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정원장의 뜻과 의지가 반영된 조치로, ‘국내정보 담당관제 완전 폐지’에 이은 국정원 개혁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 위원으로는 위원장을 포함, 그동안 국정원 쇄신에 관심을 가져왔던 개혁 성향의 민간 전문가 8명과 국정원 전·현직 직원 5명이 위촉됐다.

법조계에서 이석범 전 민변 부회장, 시민단체에서 장유식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 소장이 참여했다. 학계에서는 허태회 국가정보학회장, 김유은 한국국제정치학회장,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최종건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위촉됐다. 오정희 전 감사원 사무총장도 민간위원 8명에 포함됐다.

국정원 개혁위는 산하에 ‘적폐청산 T/F’와 ‘조직쇄신 T/F’를 설치해 운영한다.

적폐청산 T/F는 그간 제기된 각종 정치개입 의혹사건에 대한 조사를 담당하고 조사결과에 대해서는 개혁위에 보고해 처리방안을 결정하고, ‘조직쇄신 T/F’에서는 ‘정치개입 근절’, ‘해외 및 북한정보 역량 강화’ 등 과거부터 줄기차게 제기됐던 국민적 요구를 적극 반영해 국정원 업무와 조직에 대한 쇄신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정해구 위원장은 “국민주권 시대에 부응해 강도 높은 국정원 개혁을 논의하겠다”며 “국정원은 이를 통해 완전히 다시 태어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