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北도발 고립·경제적 어려움만 가중"

NSC 전체회의 주재···강력 규탄
망상서 벗어나 비핵화 결단 촉구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04일 17시56분  
긴급 NSC 소집, 긴박하게 움직이는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 발언하고 있다. 주영훈 경호실장(왼쪽부터),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임종석 비서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민구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연합
4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무책임한 도발을 거듭 강력히 규탄한다. 이런 도발은 유엔안보리 관련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진 뒤 약 두 시간 만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은 오직 고립과 경제적 어려움만 가중시킬 뿐임을 북한이 절실히 깨닫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국한이 도발을 줄이고, 국제적 의무와 규약들을 준수하는 전략적 선택을 촉구한지 불과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북한이 도발을 감행한데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명한다”며 북한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은 오직 고립과 경제적 어려움만 가중시킬 뿐임을 북한이 절실히 깨닫도록 해야한다. 북한이 지금이라도 핵과 미사일 개발이 자신들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망상에서 벗어나 비핵화를 위한 결단을 내릴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이날 NSC에서 문 대통령은 “독일 방문 및 G20 정상회의에서도 북핵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외교·안보 부처에서는 미국 등 우방국과 공조해 금일 도발에 대한 안보리 차원의 조치 및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독일에서 나올 대북메시지가 변경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가지 상황을 다 파악해서 메시지가 나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가 맞이한 안보 상황은 한 치의 빈틈도 허용돼서는 안될만큼 위중하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는 대북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어떤 비상사태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굳건히 유지해달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이례적으로 정부 차원 성명을 발표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정부는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결코 오판하거나 시험하지 말아야 한다”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 미사일도발에대한 강한 규탄과 함께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노력을 병행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