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신암선열공원’, 국립묘지 승격 추진

정종섭·정태옥 의원 개정안 발의
국가 차원 체계적 관리·운영 기대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05일 20시50분  
대구 동구 신암선열공원 내 묘비에 백화현상과 낙서처럼 보이는 흠집이 있다(왼쪽). 또한 봉분 잔디(떼)도 훼손 돼 있다. 경북일보 자료사진.
속보 = 국비 15억 원으로 대대적인 정비가 진행 중인 대구의 애국지사 묘역인 ‘신암선열공원’을 국립묘지로 승격하는 움직임(본보 2월 22일 6면)이 본격화하고 있다.

자유한국동 정종섭(대구 동구갑)·정태옥(대구 북구갑) 의원은 신암선열공원의 국립묘지 지정을 통한 성역화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국립묘지의 종류에 신암선열공원을 추가함으로써 국립묘지로서의 위상 정립과 함께 국비지원 등의 근거를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경북일보는 지난 2월 22일 보도를 통해 대구의 가장 상징적인 호국 공원인 신암선열공원이 가치에 비해 홀대받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국립묘지 승격 필요성을 제기했었다.

현행법은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제4조에 따라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로 사망한 사람을 국립묘지 안장대상자로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도 우리나라 최대 단일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인 신암선열공원은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의 적용을 받지 않고, 3만6천800㎡의 부지는 대구시가 관리하는 현충 시설로 지정된 탓에 국가 차원의 체계적인 관리·운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동 정종섭(대구 동구갑)·정태옥(대구 북구갑) 의원은 신암선열공원의 국립묘지 지정을 통한 성역화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정태옥 의원 제공.
신암선열공원에는 건국훈장 독립장(1기), 애국장(12기), 애족장(33기), 대통령표창(2기), 서훈 미취득(4기) 등 국내 최대 규모의 단일 독립유공자 집단 묘역(52기)의 형태를 나타내고 있다.

이번 법률안 발의에는 두 정 의원 외에도 경북·대구지역 의원 등 25명 전원이 함께했다.

정종섭 의원은 “개정 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지역 의원들과 힘을 모으겠다”면서 “기존 대구시 관리에서 국가 관리로 전환해 신암선열공원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정태옥 의원은 “정무위 소속으로서 법률개정안을 법안소위에서부터 꼼꼼히 챙겨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국가관리에 따른 안정적인 유지·운영은 물론 대구시 유일의 독립운동가 집단 묘역의 국립화를 통해 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원, 검찰청, 경찰청, 의료, 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