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취임 두달 만에 4강 외교 복원

G20 정상회의 등 4박 6일 방독 일정 마치고 귀국…국제사회에 한반도 비핵화·대북 제재 공감대 확산 성과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09일 21시23분  
문 대통령과 반갑게 악수하는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엘부필하모니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문화공연을 마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등 4박 6일간의 방독 일정을 마치고 10일 귀국한다.관련기사 3면

G20 정상회의 일정을 끝낸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전용기편으로 함부르크를 출발해 10일 오전(한국 시각) 서울공항으로 귀국한다고 9일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 제의 등 북한 문제 주도권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는 동시에 한·미·일 3국 정상과의 첫 공동성명을 내고, 국제 사회에서 대북 제재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6~8일(현지시간) G20 개최도시 함부르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잇따라 만나 회담했다.

다만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회담에서 대북 제재와 사드 문제에서 이견을 드러내는 등 중국과 러시아와는 북한 문제 해법에 있어 확실한 의견 차이를 보이기도 했으며,G20 정상회의 공동선언문에 북핵 문제를 포함시키진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하는 아베 총리에게는 “한일관계를 더 가깝지 못하게 가로막는 무엇이 있다면, 우리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는 한국의 대북 접근법에 동의를 구하면서 러시아가 관심 있는 극동지역 개발 이슈로 화답했다. 9월 동방경제포럼 참석 요청을 그 자리에서 수락한 게 대표적이다.

전임 대통령 임기말 탄핵 상황에 중단되다시피 했던 정상외교를 복원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취임 후 두 달만에 주변 4강 정상을 모두 만났다. 구체적으로 4강 외교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북한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 주도의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비핵화, 영구적 평화정착을 목표로 삼았다. 동시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는 단호한 대응을 천명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의 앞길에는 국내 정치권의 복잡다단한 걸림돌이 놓여 있다. 가장 먼저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이 꽉 막힌 인사 정국에 최대 뇌관이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귀국 당일인 10일을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시한으로 설정했다. 그러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이들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지명철회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경과보고서 채택 가능성은 희박하다.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 이후인 11일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경우 사실상 7월 국회가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여기에 최근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머리자르기’, ‘형사법상 미필적 고의’ 등 발언으로 국민의당의 ‘국회 보이콧’ 사태까지 벌어졌다.

앞서 당·정·청은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비공개로 만찬 간담회를 열고 최근 야당 반대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추경안에 대해 논의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간담회 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야당과 소통하면서 조속한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며 “대통령 귀국 이후 G20 성과에 대해 야당과 국민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