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정원 정보요원 기관출입 전면 폐지…국내 정치와 단절 위해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1일 18시32분  
국가정보원이 국내 정치와 완전한 단절을 위해 외근 정보요원의 기관출입을 전면 폐지한다. 국정원은 또 조직쇄신TF·적폐청산TF를 가동하는 등 국정원 개혁에 착수했다.

서훈 국정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정보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해 국정원 개혁방향 및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미사일 발사 관련 보고를 했다.

11일 정보위에 따르면, 국정원 개혁의 큰 기조는 국내 정치와의 완전한 단절과 과거 의혹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정보역량 강화 등이다.

이를 실현하려는 조치로 국정원은 일단 국내 정보관들의 기관출입을 전면 폐지한다. 이는 국정원 창설 이래 처음 있는 조치로, 김병기 민주당 정보위 간사는 “획기적인 초고강도 조치”라고 평가했다.

국정원 내부에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도 설치된다. 정해구 성공회대 정치학 교수가 위원장을 맡는 등 외부전문가 8명을 포함해 모두 13명으로 구성됐다.

개혁발전위원회 산하에는 조직쇄신TF(팀장 국정원 기조실장)와 적폐청산TF(팀장 감찰실장)가 가동된다.

조직쇄신TF는 국정원 조직개편안을 마련하고 있다. 국정원 대변인실은 순수한 공보기능만 수행한다.

국정원은 1차장은 해외차장, 2차장은 북한차장, 3차장은 방첩차장으로 조직 편제가 바뀌고, ‘국내 차장’ 명칭은 없애기로 했다.

국정원은 정보위 보고에서 “해외북한방첩대테러 분야 등 국가안보와 관련된 고유 업무와 미래전략·신안보·과학기술 등 핵심 정보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정치를 버리고 안보를 얻는’ 재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적폐청산TF는 과거 정권에서 불거졌던 국정원 개입 의혹 사건들의 진상을 밝히는 데 주력한다. 국정원 댓글사건과 서울시공무원 간첩증거조작 사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사건,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 작성 경위, 비선보고 등 모두 13건의 조사대상을 선정해 진상규명 작업에 착수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