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재구 시의원, 대구시 도시재생 전담부서 확대 촉구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1일 19시11분  
조재구 대구시의회 의원
새 정부의 역점 사업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과 관련, 대구시가 전담 조직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구시의회 조재구 의원(남구, 대구국제공항 통합이전 추진특위 위원장)은 12일 열리는 대구시의회 제25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새 정부의 역점 추진사업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대비해 전담조직을 확대하고, 민간 전문기관을 육성할 것을 촉구하는 5분 자유발언을 한다.

조 의원은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새 정부가 도시재생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면서 매년 10조 원씩 50조 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지만, 대구시에는 15명 정원의 도시재생과가 업무를 전담하고 있어, 다른 지자체에 비해 조직의 규모와 위상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조속한 행정조직 개편을 촉구했다.

그는 또 “도시재생사업은 주민주도의 사업으로, 주민과 공 공간, 그리고 주민과 주민 간의 의견을 조율하고, 합의를 끌어내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내야 하기 때문에,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전문 지원기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도시재생 지원기관의 역량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지난 정부에서부터 국토부가 도시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등 도시재생이 중요한 도시관리정책으로 자리매김했고, 새 정부에서는 최대 국책사업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조 의원은 “기존 정비사업이 많은 성과가 있기도 했지만, 지역경제와 근본적인 생활여건 개선에 한계가 있었던 만큼, 지역의 자생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등 주민들의 직접적인 삶의 질을 제고시키는 도시재생은 전세계적인 추세이자, 대세인 도시정책”이라며 도시재생의 가치를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