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농업명장 24인의 노하우 역사 책자로 발간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2일 17시45분  
경북 농업발전을 위해 힘써 온 명장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의미를 담은 ‘농업명장 24人의 사례집’.
경북도는 12일 도청 다목적홀에서 농업명장과 6차산업 인증업체, 귀농인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농업명장 성과 및 비전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발표회는 경북도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농업분야 품목별 최고권위자인 ‘경상북도 농업명장’을 선정해 온 15년간의 성과 조명과 경북 농업 발전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경북 농업발전을 위해 힘써 온 명장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의미를 담은 ‘농업명장 24인의 사례집’ 발간을 기념하는 자리이다.

사례집 ‘한 길을 걸어 명장(名匠)이 되다’는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선정된 24명의 사례를 묶은 책으로, 명장이 가진 농업기술과 노하우를 소개함으로써 후계농업경영인, 귀농인 등 초보 농업인들이 지침서와 참고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 농업을 든든하게 뒷받침하고 있는 6차산업 인증업체와 귀농인도 참여해 경북도의 6차산업 정책방향 설명과 농업명장 3명의 사례발표를 함께 공유하고, 앞으로 경북 농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기회가 됐다.

사례발표자인 박진순(57) 참외명장은 참외농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배환경, 햇빛과 주기적인 토양관리만이 고품질 참외 수확의 관건이라며 기본에 충실한 농사가 그 만의 노하우라고 밝혔다.

류충현(53) 버섯명장은 전국 최초로 상황버섯 인공재배에 성공해 새로운 소득품목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했고, 이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다양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남동수(56) 토종벌명장은 질병에 노출되지 않는 토종벌 육종으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는 만큼 귀농인, 주변 농가들에 재능기부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관용 도지사는 “농업은 인류생존과 직결된 가장 중요하고 영속적인 산업”이라며 “우리나라 농업의 최고인 농업명장들의 열정과 아이디어, 노하우를 통해 우리 경북 농업이 더욱더 발전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