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수원 이사회, 신고리 5·6호기 일시중단 결정

노조ㆍ주민 반대로 스위트호텔에서 열어…신규 원전 건설 사실상 ‘올스톱’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4일 10시25분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오전 경주에서 기습적으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공사 일시중단을 결정했다. 사진은 13일 오후 조성희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 의장 및 이사 7인이 한국수력원자력 경주본사에서 열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관련 이사회장으로 진입 중 건설중단에 반대하는 한수원 노조에게 막히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노조의 저지로 무산됐던 신고리 5, 6호기 공사 일시중단 안건이 한수원 이사회를 통과해 3개월간 공사가 일시중단 된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은 14일 경주시 북군동에 위치한 스위트호텔에서 이사회를 열어 신고리 5, 6호기 공사의 일시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이사회는 한수원 상임이사 6명과 비상임이사 7명 전원이 참석했으며, 표결결과 12명이 찬성했고 1명은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측은 정부의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위원회 발족 시점부터 3개월간 공사가 일시중단되며, 3개월 내에 공론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다시 이사회를 열어 추후 방침을 재결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사 일시중단 기간 중 기자재 보관, 건설현장 유지관리, 협력사 손실비용 보전 등에 약 1천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구체적인 손실비용 보전 및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협력사와 강구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공사가 일시 중단되더라도 향후 공사재개 시 품질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노무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공사현장 점검, 기자재 세척, 방청 및 포장 등 특별 안전조치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원자로 건물 마지막 기초(3단)는 원자로 안전에 매우 중요한 부위로써 원자로 품질 확보를 위해 마무리 작업이 불가피하므로 일시 중단 기간에도 최단 시일 내(8월 말)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한수원은 13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 중단을 논의할 이사회를 본사에서 개최하려고 했으나 노조의 저지로 무산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