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 외무성 "안보리 또 제재결의시 후속조치 취할 것"

"정의의 행동으로 대답" 위협…후속조치 내용은 언급 안 해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4일 19시53분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4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에서 “만약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또다시 제재 결의가 나온다면 우리는 그에 따르는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며 정의의 행동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연합
북한은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 시험발사와 관련한 추가 제재 결의가 나올 경우 그에 따른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위협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에서 “만약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또다시 제재 결의가 나온다면 우리는 그에 따르는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며 정의의 행동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하지만 대변인은 북한이 취하게 될 ‘후속조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4’ 시험발사의 성공에 당황한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전대미문의 초강도 제재 결의를 조작해내려고 광분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화성-14 시험발사의 완전 성공으로 우리는 미국이 경거망동한다면 그 심장부를 타격하여 일거에 괴멸시켜버릴 의지와 능력을 보여주었다”라며 “미국이 우리의 전략적 지위를 바로 보고 심사숙고할 대신 반공화국 제재·압박 책동에 매달리는 것은 제 손으로 제 무덤을 파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존엄 높은 핵 강국, 대륙간탄도로켓 보유국으로 솟구쳐오른 우리 공화국이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한 제재·압박 소동을 용납하리라고 생각하는 것은 극히 위험천만한 오산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켓 시험발사는 미국의 핵 위협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기 위한 당당한 자위권의 행사”라며 ‘자위권’ 주장을 되풀이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북한은 구체적인 (핵·미사일) 도발에 나서겠다기보다는 미사일 발사의 정당성을 강조하는데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라며 “안보리 제재 결의를 앞두고 미국 등을 압박하는 동시에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추가제재 반대 논리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의도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