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野 "분권형 개헌 논의" vs 與 "나라다운 나라로 새 출발"

"朴정부 국정농단 명명백백 밝혀야"···"안정된 미래 기틀 마련할 것"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7일 20시25분  
제69주년 제헌절을 맞은 17일 여야는 개헌 논의에 한 목소리를 냈다.

야당은 대통령에 집중된 권력체계를 바꾸는 ‘분권형 개헌’에 방점을 뒀으나 여당은 적폐를 청산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제헌절은 무너진 헌정질서를 바로 세우고, ‘나라다운 나라’로 다시 출발하는 전환점이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 힘으로 촛불혁명을 이뤄낸 자긍심으로 아직 남은 사회 부조리 개선에 온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국회와 정부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라고 말했다.

반면 야당은 ‘분권형 개헌’ 논의의 필요성에 더 방점을 두는 모습이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와 정부는 힘을 모아 시대적 과제인 분권형 개헌을 이뤄내는 데에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헌법 권력의 원천인 국민과 함께 분권형 개헌의 책무를 완수해 대한민국의 안정된 미래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69주년 제헌절을 맞아 국민주권이 강화되는 개헌에 앞장서겠다”라며 “제헌절을 맞아 과거의 독선적이고 일방적인 국정 운영방식에서 벗어나 협치의 시대를 열어가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대로 국회를 중심으로 개헌이 원활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헌법의 일관된 핵심 가치는 주권재민과 적법절차, 법치주의”라며 “현직 대통령 탄핵과 구속이라는 헌정 혼란 사태를 겪고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지만, 문재인 정부 역시 헌법 정신에 충실하지 못해 국민이 애를 태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