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낙동강 강정고령구간 조류경보 ‘관심’ 완화

대구환경청, 단계 조정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7일 20시31분  
낙동강 강정고령 구간 조류경보가 관심 단계로 완화됐다.

대구지방환경청은 17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낙동강 강정고령 구간에 발령 중이던 조류경보 경계 단계가 관심 단계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14일 강정고령 구간 조류경보에 경계 단계가 발령됐다.

최근 수질분석 결과 남조류 세포수가 지난 10, 13일 2회 연속 관심 단계 수준으로 줄어들어 경보 단계가 낮아졌다.

지난 6일 ㎖당 4만5천2 까지 올랐던 남조류 세포수는 10일 6천17, 13일 2천358로 측정됐다.

이에 따라 관심 단계인 ㎖당 남조류 세포수 1만 미만의 조건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환경청은 남조류 세포수가 감소한 것에 대해 이번달 초부터 장마 영향으로 낙동강 상류에 많은 비가 내렸으며 일조량 감소 등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낙동강 상류 주요지역 강수량은 영주가 165㎜, 문경 230.5㎜, 상주 209.2㎜를 기록했다.

하지만 현재 칠곡·강정고령 구간의 조류경보는 관심 단계가 유지되고 있다.

또한 대구·경북 일부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령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보돼 대구환경청은 비상근무태세를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조류 우심지역 등에 대한 일일순찰과 관계기관과 협조해 가축분뇨 및 퇴·액비 실태조사, 폐수배출업소 등 수질오염원 특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대구환경청 관계자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취·정수시설의 원·정수 수질검사 및 정수처리 등을 계속 살필 것”이라며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