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軍·적십자 ‘투트랙 회담’ 제안

文 정부 ‘베를린 구상’ 본격 시동
북한측 대화 수용 여부는 미지수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7일 21시02분  
정부는 17일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 회담을 동시에 제안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관련해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기된 우리 정부의 대북 대화 제의여서 대북 정책이 유화적인 국면으로 전환될 것인지 주목된다.관련기사 3면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방부는 군사분계선(MDL)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7월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군사당국회담에 대해서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적십자회담에 대해서는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각각 회신해달라고 밝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날 언론 발표문에서 “남북간 긴장 완화와 현안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서는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 및 서해 군통신선이 조속히 정상화되어야 한다는 점을 북측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 폐쇄 이후 북한의 군 통신선과 판문점 연락채널을 차단 조치로 끊긴 연락을 주고 받는 채널 정상화 해야 한다는 조치로 분석된다.

우리 측은 연락채널이 끊긴 뒤 북측에 반드시 통보할 일이 있을 때는 판문점에서 핸드 마이크를 사용해야만 했다.

이날 두 회담의 제안도 국방부와 대한적십자사가 북한에 직접 통지문을 보내지 못하고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형식을 취해야만 했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는 우리가 직통전화로 통화하려고 해도 북쪽에서 스위치를 꺼놓아 응답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