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 성남시장, 경기지사 출마 굳혀

김정진 jj516@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23일 19시06분  
이재명 성남시장. 연합
전국 시도 지사 가운데 최대 인구 규모를 가진 내년 경기도 지사 선거에 경상북도 출신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출마의사를 뜻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경기도 지사 선거가 가장 치열할 것으로 정가에서는 전망하면서 민주당의 공성과 현 남경필 현 도지사 간의 수성전략이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남 지사에 맞서 출전할 민주당 경선경쟁도 벌써부터 치열하다. 이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이 시장은 지난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지지 세력을 중심의 권유에 따라 당초 서울시장 출마를 검토해왔으나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시장과의 과열 경쟁을 피하고, 경기도 단체장이 서울 시장 출마는 자연스럽지 못하다는 자체 판단으로 경기지사 도전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민주당 내 이 시장과 가까운 의원들에 따르면 “이 시장이 경기지사 출마를 거의 굳힌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봄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범친노세력의 지원과 대권열망이 높은 지역을 배경으로 가진 안희정 충남지사와 사실상 동점을 획득하면서 차기 대권 유력 후보로도 전망된다.

한편 이 시장이 경기도지사에 도전할 경우 민주당 내 경쟁자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중의 한 사람으로 경기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해철 의원, 김태년 정책위의장, 국정기획자문위 위원장을 맡았던 김진표 의원이 우선 거론된다. 또 4선의 안민석 의원, 5선의 이종걸 의원의 도전 가능성도 점쳐진다. 염태영 수원시장, 최성 고양시장이 출마를 검토 중이고 김만수 부천시장도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