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틸야드 전반기 유료관중 비율 ‘으뜸’

프로축구연맹 구단별 현황 발표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27일 20시00분  
포항스틸야드/ K리그 클래식/ 포항스틸러스 vs 수원삼성블루윙즈/ 포항 양동현, 수원 김민우/ 경합/ 사진 정재훈
포항스틸러스가 올시즌 K리그 클래식 23라운드 현재 유료관중률 1위를 기록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프로축구연맹은 27일 K리그 클래식(23라운드) 및 챌린지(22라운드) 각 구단별 평균관중 및 유료관중수 현황을 발표했다.

포항은 이 조사에서 평균관중 1만652명으로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 중 3위와 함께 평균유료관중 1만326명으로 2위, 유료관중 비율은 96.9%로 전체 1위에 올랐다.

평균관중 및 평균유료관중이 가장 많은 팀은 FC서울로 각각 1만6천390명과 1만4천497명(유료비율 88.5%)이었으며, 전북은 평균관중에서는 1만985명으로 2위에 올랐으나 평균유료관중은 8천999명(유료비율 81.9%)으로 3위에 머물렀다.

유료관중비율이 90%를 넘는 구단은 포항을 비롯해 전남(93.6%)·상주(91.4%)·수원(90.8%) 등 4개 구단 뿐이었다.

올시즌 K리그 클래식에 복귀한 대구FC는 평균관중 3천840명으로 전체 10위였으나 평균유료관중수는 2천987명으로 전체 8위에 올랐다.

상주상무는 평균관중 2천41명에 평균유료관중이 1천865명에 달해 유료비율 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제주와 광주는 각각 1경기씩을 덜 치른 상황이어서 이들 순위에 다소 변화가 있을 수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