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 음악학부 김태진 교수 독주회···한국음악 위상 높여
울산대 음악학부 김태진 교수 독주회···한국음악 위상 높여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7년 08월 07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08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 김태진 교수
울산대학교는 7일 예술대학 음악학부 김태진(44·피아노전공·사진) 교수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제 2회 삼익-자일러 콩쿠르 결선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콩쿠르는 지난 2015년 1회에 이어 2년마다 열리는 대회로, 올해에는 중국 전역에서 10만 명의 연주자들이 참가해 지역예선을 거친 704명이 본선에 올랐다.

이번 콩쿠르 심사위원 19명 중 한국인 심사위원은 김 교수와 동덕여대 이민영 교수 2명이었으며, 김 교수는 시상식에서 슈베르트 즉흥곡으로 독주 축하공연을 가지기도 했다.

김 교수는 5세 때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해 선화예고, 연세대 음악대학 기악과 수석 졸업을 거쳐 독일 하노버국립음대 연주자과정과 에센국립음대 최고연주자과정을 마친 뒤 지난 2011년부터 울산대에서 후학을 가르치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