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문화유산답사기]13.대구 성모당
[대구·경북 문화유산답사기]13.대구 성모당
  • 이연주 시민기자
  • 승인 2017년 10월 30일 23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0월 3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덧 드높은 하늘과 함께 형형색색 물들어가는 나뭇잎들이 드리우는 계절이 찾아왔습니다. 오늘은 흑색과 붉은 벽돌로 쌓아져 단풍과 닮아 있는 아름다운 문화재를 소개할까합니다. 대구광역시 중구 남산동에 위치해있으며 대구 교구의 성지 중 하나인 곳으로 1990년 12월 대구광역시유형문화재 제29호로 지정된 성모당입니다. 

프랑스의 루르드 성모 동굴을 본떠 만들어진 이 건물은 대구 천주교회 초대교구장이었던 드망주 신부가 건축한 곳으로 1917년 7월에 착공하여 1918년 8월 15일에 완공이 되었으며 가능한 한 실제 루르드 성모굴의 크기와 바위 등의 세부적인 면까지 비슷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KakaoTalk_20171029_224918215.jpg
▲대구 성모당(대구유형문화재 제 29호)

성모당은 교구청 가장 높은 곳에 있는데요, 동굴 윗면에는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님께 바친 허원에서’라는 뜻을 지닌 문구(‘EX VOTO IMMACULATAE’)가 새겨져 있으며 동굴 안 쪽에 마리아 상을 두어 봉안해 두었습니다. 문자의 양 끝에는 1911과 1918이 쓰여 있는데요, 1911은 대구교구가 처음 생긴 해를, 1918은 드망주 신부가 교구를 위해 하느님에게 청한 3가지 소원이 모두 이루어진 해를 가리킨다고 합니다.

또한 성모당은 천주교의 성지로 유명할 뿐 아니라 아름답고 벽돌짜임이 정교한 건축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곳인데요. 화강암을 기초하여 그 위에 흑색 벽돌로 각 모서리의 버팀벽과 수평띠를 구성하고 나머지 벽면에는 붉은 벽돌로 쌓아, 각 부의 비례가 완벽하고 정면에서 보았을 때 그 빛을 더욱 발한다고 합니다.
 
주변에 대구교구청, 성 유스티노 신학교, 샬트르 성바오로 수녀원, 남산성당, 성직자묘지 등과 어우러져 더욱 고즈넉하고 성스러운 이 성모당은 성 유스티노 신학교, 샬트르 성바오로 수녀원과 함께 대구 근대골목 투어 5코스 남산 향수 길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빌딩 숲속에서 고풍적이고 이국적인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느끼며 향수 길이 지닌 의미를 되짚어 볼 수 있는 진정한 문화재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연주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연주 시민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