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17 라팍 야구클리닉’ 종료
삼성, ‘2017 라팍 야구클리닉’ 종료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7년 12월 12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2월 13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은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선수들이 직접 야구를 지도하기 위해 이번 클리닉을 지난해부터 도입했다.
삼성라이온즈가 마련한 ‘2017라팍 야구클리닉’이 12일 모두 마무리 됐다.

삼성은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선수들이 직접 야구를 지도하기 위해 이번 클리닉을 지난해부터 도입했다.

올해는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총 3회 대구라이온즈파크 실내 훈련장에서 진행됐다.

라팍 주변 고산초·매동초를 비롯해 6개 학교에서 90여명의 어린이가 선수들과 함께 추억을 만들었다.

선수들도 즐겁게 참여했다. 첫 날인 지난 7일 우규민·이원석을 시작으로 9일 김헌곤·권정웅이, 12일 삼성 유니폼을 새로 입은 강민호가 함께 했다.

선수들은 어린이들에게 직접 타격·캐치볼 등을 지도했으며 간식 타임을 갖고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즉석 사인회가 벌어졌다.

학생들은 물론 지도교사들까지 함께 사인을 받고 사진을 찍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강민호는 “처음 삼성 어린이 팬들을 만나 좋은 시간을 가졌다”며 “팬들께 야구로 받은 사랑을 나눌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